Appreciative Inquiry (3)

 

3806916164_e61593edc1_o
Photo from https://www.flickr.com/photos/alphachimpstudio/

“[Appreciative Inquiry] deliberately seeks to discover people’s exceptionality – their unique gifts, strengths, and qualities. It actively searches and recognizes people for their specialties – their essential contributions and achievements. And it is based on principles of equality of voice – everyone is asked to speak about their vision of the true, the good, and the possible. Its goal is to discover in all human beings the exceptional and the essential. Its goal is to create organizations that are in full voice!”

Cooperrider, D.L. et. al. (Eds) , Lessons from the Field: Applying Appreciative Inquiry, Thin Book Publishing, 2001, page 12.

긍정적 탐구(AI)는 사람의 탁월성, 독특한 재능, 장점, 특성을 발견하고 찾는 것입니다. 이 과정을 통해 사람들의 장점이 발견되고 드러나게 되는데 이는 단체나 조직에 긍정적으로 공헌하고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이끕니다. 이는 또한 목소리의 동등성을 기본 원리로 합니다. 단체나 기관의 모든 사람은 진실, 선함, 가능성에 대한 자신의 비전을 말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AI의 목표는 풍성한 목소리를 내는 기관으로 이끌기 위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질문] 풍성한 목소리를 낸다고 할 때 우리는 부정적인 의견을 포함한 풍성한 목소리라고 생각을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나 AI에서 요구하는 풍성한 목소리는 무엇입니까?

Appreciative Inquiry (2)

3806099157_b45d84bb16_o
Photo from https://www.flickr.com/photos/alphachimpstudio/

“The traditional approach to change is to look for the problem, do a diagnosis, and find a solution. The primary focus is on what is wrong or broken; since we look for problems, we find them. By paying attention to problems, we emphasize and amplify them. …Appreciative Inquiry suggests that we look for what works in an organization. The tangible result of the inquiry process is a series of statements that describe where the organization wants to be, based on the high moments of where they have been. Because the statements are grounded in real experience and history, people know how to repeat their success.”

Hammond, Sue. The Thin Book of Appreciative Inquiry. Thin Book Publishing Company, 1998, pages 6-7.

변화를 추구하는 사람들이 주로 했던 방법은 문제를 찾아내는 것이었습니다. 문제를 찾아내고 분석하고 해결점을 발견하는 것이었습니다. 우리의 주된 관심은 무엇이 문제이고 무엇이 손상되었는지 보는 데 집중됐습니다. 문제를 찾으면 그 문제는 드러나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에 집중하면 우리는 그 문제를 강조하고 그것을 더 큰 문제로 만듭니다. 긍정적 탐구(AI)는 어떤 조직에 가장 효과적으로 작동하는 게 무엇인지 찾아내는 것입니다. AI를 하게 되면 우리 조직(단체)는 어떻게 되기를 원하는지, 최고의 상황에서는 어떻게 될 것인지 등에 대한 말이 흘러나오게 됩니다. 현실 경험과 역사 안에서 이러한 말이 나오고 실천되기에 사람들은 그것을 정확하게 알게 되고 성공적인 결과를 반복할 수 있게 됩니다. 

 

Appreciative Inquiry (1)

499932920_b50e36a6d5_o
Photo from https://www.flickr.com/photos/dreamfish

“Appreciative Inquiry is the cooperative search for the best in people, their organizations, and the world around them. It involves systematic discover of what gives a system ‘life’ when it is most effective and capable in economic, ecological, and human terms. AI involves the art and practice of asking questions that strengthen a system’s capacity to heighten positive potential. It mobilizes inquiry through crafting an “unconditional positive question’ often involving hundreds or sometimes thousands of people.”

Cooperrider, D.L. & Whitney, D., “Appreciative Inquiry: A positive revolution in change.” In P. Holman & T. Devane (eds.), The Change Handbook, Berrett-Koehler Publishers, Inc., pages 245-263.

긍정적 탐구(AI)는 사람, 조직, 세상이 갖고 있는 좋은 점을 찾아내는 협력적인 탐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는 조직적인 찾아냄인데 AI는 어떤 조직과 사람 그리고 세상에 ‘생명’을 불어넣습니다. AI는 긍정적인 잠재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질문을 하는 기술과 질문하는 연습을 함으로 연마됩니다. AI는 ‘무조건적인 긍정적 질문’을 함으로 수백 명 또는 수천 명의 사람들이 탐구에 참여하도록 이끌 수 있습니다. 

[질문] AI에 참여해본 경험이 있습니까? 좋은 경험이 있다면 나눠주세요.

 

About Alternative Education

placard_of_thanksgiving_img_3127

Good News Spreaders (GNS) has three goals: 1) Operating Alternative Schools in Korea, Asia, and Africa (from elementary school to high school students), 2) Operating Journalists’ School (college students and college graduates), 3) Educating mentors all around the world (young adults, middle age, and new middle age people). The first two missions will be starting in Korea, and the third mission in Korea, the United States, and globally online. Collectively all three educations can be called Alternative Education (A.E.).

1) A.E. #1, Alternative School (from elementary to high school students): Korean education has been heavily dependent on repetition and memorization. That is not a desirable model to follow. Their heavily standardized curriculum prohibits Korean students from being creative and practical. That is a death of true knowledge. Their high performance in international surveys of educational achievement is mainly due to private supplementary education. Korean congressman Jung Woo-Taek, chief of National Policy committee, wrote a column on Korean education as follows:

Korean education depends on memorization and repetition. Students can’t be creative because of the educational system which influences the social system negatively. The subjects like music, art, and physical education which should be based on creativity seems to be gone from the current Korean education system. The current Korean education system can’t help Korean students to be creative at all. Creative works from the students can’t be produced. It is, therefore, almost impossible to build a new global enterprise. We need a creative education. We need to help our children dream their dream. Two major language subjects like Korean and English and Math should not be only major subjects but we need to emphasize other subjects are important. We need an assessment system in which students can be evaluated in various subjects. Colleges need to have a better assessment function to accept students who are creative workers. (Jung, 2015, December 21)

Operating alternative schools is one of the best solutions to these problems. Alternative schools have the common characteristics. The alternative schools will be operated in a small community, which leads them to be in a family-type atmosphere. The members in the alternative schools have a shared comprehension. They are against competition, but are favorable to teamwork. The students and staff cherish a caring circumstance. They want to create their own learning system. They are also active in forming a healthy community. Parents, teachers, and students have shared visions. They want to adopt new ways of learning and teaching. There are more characteristics in the alternative education suggested by Japanese scholar Yoshiyuki Nagata. Nagata, a professor of University of the Sacred Heart in Japan, talks about the features of the alternative education. The alternative schools try to reform students, parents, staff, and school. The alternative schools want to adopt innovative methods of learning and teaching. Students, parents, and staff value voluntary participation in learning and activities. The students are autonomous and self-governing. Their curricula are relevant in their real life. The alternative schools are also selective when they have to select methods and direction and their selection are dependent on the needs of students. In addition, they shall be good at practicing what they will have learned in the class.

2) A.E. #2, Mentoring Program (young adults, middle age, and new middle age people): Good News Spreaders exists to provide future generations with appropriate training and mentorship in an innovative environment. For this mission, our primary job is to train future mentors. The trained mentors will help children and youth to develop skills and competencies for future career plans and give support and encouragement to seek a new challenge. By doing so, they will spread the Good News. This program is designed to teach effective mentoring skills. This program contains all of the resources to enroll, engage, and learn 21st-century models and competencies for biblically-based mentoring philosophy. The students in this program will be sensitive to the needs of children and youth. This program will help future mentors to see a big picture of future Korean Christianity and why focusing on future generations is so important now. Future mentors will learn how to share faith through the Reformed Doctrines, and they will practically learn the Cannons of Dort, one of major six Reformed Doctrines. The aims of the mentoring course will be to benefit both the mentor and the mentee.

3) A.E. #3, Journalists School and Theology of Work (college students and college graduates): There is a wide gap between the Korean church and secular world. One of the most famous pastors in Korea, Rev. Ok Han Hum, who designed the best Christian discipleship program in Korea, once said that he did not train “cultural purifiers” and had not succeeded in this regard. Korean churches need to develop a new discipleship training which makes Christ followers go into the world and transform secular places, especially in the media field. Designing programs that can equip and mobilize future writers, TV reporters, bloggers, entertainers, singers, athletes, bankers, and anyone who is influential with a Christian mindset will help transform the secular world. Learning how to live as a Christian in the secular fields is a crucial issue in the twenty-first century. The topic is not optional anymore, but it is mandatory.

‘굿뉴스스프레더스(GNS)’는 3가지 뚜렷한 목표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초중고생을 위한 대안학교를 한국, 아시아, 아프리카에 세우는 것이고, 두 번째는 미래에 저널리스트가 되고자하는 대학생, 대졸생을 위한 저널리스트 스쿨 (기자학교) 및 일의 신학 학교를 세우는 것이고 세 번째는 대안학교를 위한 멘토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입니다. 첫 두 가지 사역은 한국에서 시작될 것이고 세 번째 사역은 한국, 미국, 세계 전역에서 온라인으로 펼쳐지게 됩니다. 이 세 가지 사역을 통합해 ‘대안교육(AE)’라고 부릅니다.  

1) A.E. #1, 대안학교 (초중고생): 한국의 교육은 반복과 암기에 의존하는 교육입니다. 이는 추천할만한 교육 모델은 아닙니다. 이렇게 반복과 암기에 집중된 규격화된 커리큘럼은 한국 학생들이 창의적이고 실제적인 능력을 갖는데 방해가 됩니다. 이는 ‘참 지식’의 죽음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한국 학생들은 국제학력경시 대회 등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하는데 이는 주로 과외교육의 결과라고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국회정무위원회 위원장인 정우택 국회의원은 매일경제의 기고문에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스티브 잡스나 마크 저커버그같이 세계적인 우량기업을 세운 사람들의 자본은 바로 창의력과 상상력이었다. 하늘 높이 치솟은 굴뚝과 거대한 장치 산업은 더 이상 세계 경제의 주역이 아니다. 애플의 경쟁력은 스마트폰 부품을 만들어내는 제조업이 아니라 설계와 소프트웨어를 만들어내는 능력이다. 창조경제는 바로 이 점을 주목하고 있다.  창조경제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창조적인 인재가 필요하다. 그러나 한국의 교육 체제는 과연 창조적인 인재를 만들어내고 있는가? 대학 진학률이 OECD 최고 수준이지만 한국 사회는 창조적인 인재에 목말라하고 있다. 청년창업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감동케 하는 성공사례를 찾기는 힘들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칭찬하는 한국의 교육 체제는 실상은 주입과 암기에 의존하고 있으며, 학생들은 획일적이고 서열화한 대학 입학 구조에 매여 있다.

창의력의 근간이 되는 음악, 미술, 체육 같은 과목들은 한국 입시 제도에서 설 자리가 없다. 한국의 교육 체제는 획일적인 인재 발굴에 최적화해 있을 뿐이다. 이 같은 교육 체제로 각 분야의 개인들이 갖고 있는 다양한 창의성을 발굴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담대한 도전정신으로 20세에 세계적인 기업을 창업하는 일은 더욱 기대하기 힘들다. 교육 체제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이 필요하다. 성장의 한계에 직면한 한국과 중국 그리고 일본의 교육이 모두 획일적인 국가고시 체제라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

바로 창조교육이 답이다. 한국의 교육 체제는 창조적인 인재를 길러낼 수 있는 체제로 근본적인 전환을 해야만 한다. 어린 시절부터 수많은 꿈들이 각자의 길을 찾을 수 있게 해야 한다. 국·영·수만이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재능이 평가받을 수 있는 교육 제도를 형성해야 하며, 6-3-3-4년의 교육 제도에 대해서도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 대학은 전문성에 기초해 특화돼야 하며, 획일화한 입시 구조에서 벗어나 다양한 방식으로 각 분야의 창조적 인재들을 발굴해야 한다.  정쟁에서 벗어나 경제위기 대응에 힘을 모아야 하며, 창조경제의 구현을 위해 창조교육으로 전환을 모색해야 할 때다. 창조교육이 결여된 창조경제는 없다.”  

GNS는 대안학교를 세우고 대안교육을 하는 것이 정 국회의원이 지적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최고의 해결방법 중 하나라는 판단 하에 세워졌습니다. 대안학교는 다음과 같은 특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대안학교는 작은규모의 공동체에서 운영됩니다. 따라서 가족과 같은 분위기에서 운영될 것입니다. 대안학교에 속한 사람들은 이해와 교육방향에 대해 모두 공감합니다. 그들은 경쟁을 최소화하고 팀워크를 강조합니다. 학생들과 스탭들은 서로를 돌봐주는 것을 소중히 여깁니다. 또한 그들은 학생들의 특성을 살려 자신들만의 교육 내용과 방식을 개발하길 원합니다. 그들은 또 건강한 공동체를 세우는데 열심을 낼 것입니다. 부모, 학생, 교사는 공통된 비전을 갖고 있습니다.

일본의 대학교수인 나가타 요시유키는 대안학교의 특성을 몇 가지 더 보탭니다: 대안학교는 학교 시스템을 개혁하길 원합니다. 대안학교는 혁신적인 교육방식을 적용하길 원합니다. 대안학교 학생들은 자발적이고 자치적입니다. 대안학교의 커리큘럼은 삶과 연관된 내용을 배우도록 꾸며져 있습니다. 대안학교는 학생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살피면서 원하는 교육내용과 방식을 선택할 것이고 학교에서 배운 내용을 실생활에서 적용하는 법을 나누고 가르치게 될 것입니다.

2) A.E. #2, 멘토링 프로그램 (청년, 중년, 신중년) 멘토링 프로그램(MP)을 통과한 멘토들은 대안교육을 돕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훈련된 멘토들은 어린이, 청소년들이 자신의 능력과 경쟁력을 더 개발하는데 온라인 상에서(카톡, 스카이프 등을 통해) 도움을 줄 것이고 그들을 격려하고 지원하고 새로운 도전을 찾아가도록 인도할 것입니다. 그렇게 하는 과정에 복음을 전하고 나누게 됩니다. 멘토링 프로그램에서는 효과적인 멘토링/코칭 기술을 가르쳐드립니다. 이 프로그램은 성경적인 멘토링 철학을 바탕으로 21세기에 맞는 각종 리소스를 나누고 공유하게 될 것입니다. 

3) A.E. #3, 미래의 기자를 위한 학교 일의 신학 학교 (대학생, 대졸생, 직장인): 굿 뉴스 스프레더는 여러 분야 중에서 언론 분야에 집중하기를 원합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미래의 기자, 리포터, 블로거, 연예인, 가수, 운동선수, 금융관계자 등을 훈련시키고 그들이 변혁의 리더가 되도록 돕기를 원합니다. 21세기에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 사는 법을 배우게 될 것입니다. 

[질문] MP를 통해 위 3가지를 조금씩 맛볼 수 있습니다. MP를 택하신 분이십니까? 위 3가지를 조금씩 맛 보시면서 어떤 생각이 드셨습니까? 나눠주십시오.

 

About Alternative School

In general, alternative schools have common characteristics. Most alternative schools show that they have a critical view on public education. Korean alternative schools also show a critical view on public education. In Korea, many students are recently dropping out of public schools. It is because Korean education has been heavily dependent on repetition and memorization. Their heavily standardized curriculum prohibits Korean students from being creative and practical. That is a death of true knowledge. Their high performance in international surveys of educational achievement is mainly due to private supplementary education. Korean parents spend a lot of money for their kids’ private education. Parents and students who are tired of the strict standardization and private education, started to search for the alternative education.

The alternative schools will be operated in a small community, which leads them to be in a family-type atmosphere. The members in the alternative schools have a shared comprehension. They are against competition, but are favorable to teamwork. The students and staff cherish a caring circumstance. They want to create their own learning system. They are also active in forming a healthy community. Parents, teachers, and students have shared visions. They want to adopt new ways of learning and teaching. The alternative schools try to reform students, parents, staff, and school. The alternative schools want to adopt innovative methods of learning and teaching. Students, parents, and staff value voluntary participation in learning and activities. The students are autonomous and self-governing. Their curricula are relevant in their real life. The alternative schools are also selective when they have to select methods and direction and their selection are dependent on the needs of students. In addition, they shall be good at practicing what they will have learned in the class.

대안학교는 공통된 특성을 갖고 있습니다. 대안학교는 공교육에 대해 비평적인 관점을 표출합니다. 한국의 대안학교도 공교육에 대해 비판적입니다. 최근 한국 학생들이 공교육을 떠나는 비율이 늘어나고 있는데 이는 한국 교육이 반복과 암기에 집중하는 데 기인합니다. 한국 공교육의 정형화된 커리큘럼은 학생들이 창의적이고 실질적인 사람이 되지 못하도록 합니다. 이는 참 지식의 죽음입니다.

한국학생이 국제학력성취 조사에서 좋은 결과를 내는 데 이는 과외교육의 결과라고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한국의 학부모들은 자녀의 사교육을 위해 엄청난 지출을 합니다. 그럼에도 공교육에서 엄격한 정형화를 유지하고 여전히 사교육 비용이 많이 들자 학부모들은 대안학교에 눈길을 돌리기 시작합니다.

대안학교는 작은 공동체 안에서 운영됩니다. 따라서 가족과 같은 분위기가 연출됩니다. 대안학교에 속한 사람들은 합의된 이해가 있습니다. 그들은 경쟁을 원하지 않으며, 팀웍을 소중히 여깁니다. 학생과 스탭들은 서로를 돌보는 환경을 소중히 여깁니다. 대안학교는 또한 자신들만의 독특한 배움의 시스템을 창조하길 원합니다. 그들은 건강한 공동체를 만들길 원합니다. 부모, 교사, 학생은 공통된 비전을 갖고 있고, 그들은 새로운 교육방식을 배우길 원합니다.

대안학교는 학생, 부모, 스탭, 그리고 학교가 변혁되도록 합니다. 대안학교는 혁신적인 교육 방식을 적용하길 원합니다. 학생들은 자발적이고 자치적입니다. 커리큘럼은 실제생활과 연관지어 꾸며집니다. 대안학교는 교육방식과 방향을 선택할 때 선택적이며 그들의 선택은 학생들의 필요에 맞춰져 있습니다. 또한 그들은 교실 안에서 배운 것을 실생활에서 실천하는데 능숙해질 것입니다.

GNS and Journalists School (5) – Mr. Dae Bum Son

ec8690eb8c80ebb2942

I had operated a writers’ school between the late-1990s and early-2000s, and some of “future” writers graduated from it. They got jobs in a media industry, and each became a “culture purifier.” I called it “Online Writers School,” and I operated it online only. I stayed in the U.S., and students were in Korea. While I taught students how to write stories.

I had a conviction from the experience that we needed to train future media guys. If Christians just let the “secular” world do what they do now, they will “rob people of the freedom which they have misused and thus forfeited in advance” (Karl Barth, The Christian Life: Church Dogmatics IV, p.233). Moreover, they “oppress people” and “move them according to the laws of their own dynamics and mechanics” (Barth, 233).

One of the “Old Schoolers” talk about what was going on and what he expects in the future “New School.” Both Korean and English subtitles are available in the video. [BK Park]

지난 90년대 말과 2000년대 초반 저는 ‘온라인 기자 학교’를 운영했습니다. 미래의 기자 후보생들이 그 학교를 졸업했고 언론사에서 직장을 잡은 후 ‘문화정수기’의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당시 저는 미국에 있었고 학생들은 한국에 있어 오직 온라인을 통해서만 교육이 이뤄졌습니다. 당시에는 흔치 않는 일이었습니다. 온라인 기자학교를 졸업한 분들은 센세이셔널한 기사를 쓰기 보다는 사실을 바탕으로한 기사 쓰기를 선호했습니다.

이 경험을 통해 저는 미래의 언론 기자들을 훈련해야겠다는 신념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리스도인이 그저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게 내버려두는 것은 마치 사람들에게 자유를 빼앗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생각했습니다. 하고 싶은 대로 함부로 하는 게 자유가 아니라 건강한 사회에 살게 하는 것이 진정한 자유인데 우리는 마구잡이로 세상이 흘러가게 하면서 진정한 자유를 상실하도록 했습니다. 자유를 함부로 사용해 방종한 이들은 사람들을 알게 모르게 억압했고 그들만의 방식과 법칙으로 세상을 오도했습니다.

이전에 ‘온라인 기자훈련 학교’에서 함께 공부했던 분의 이야기를 한 번 들어보겠습니다. 동영상으로 촬영해서 보내주셨고 한국어와 영어로 자막을 달았습니다. [박병기]

GNS and Journalists School (4) – Mr. Jae Ho Jung

eca095ec9eaced98b8-eab8b0ec9e90
정재호 기자는 2016년 현재 한국일보에서 근무 중입니다.

I had operated a writers’ school between the late-1990s and early-2000s, and some of “future” writers graduated from it. They got jobs in a media industry, and each became a “culture purifier.” I called it “Online Writers School,” and I operated it online only. I stayed in the U.S., and students were in Korea. While I taught students how to write stories, I emphasized that they should be culture purifiers regardless of their religious background. I could see they did not want to write sensational stories after they graduated from the online school.

I had a conviction from the experience that we needed to train future media guys. If Christians just let the secular world do what they do now, they will “rob people of the freedom which they have misused and thus forfeited in advance” (Karl Barth, The Christian Life: Church Dogmatics IV, p.233). Moreover, they “oppress people” and “move them according to the laws of their own dynamics and mechanics” (Barth, 233).

One of the “Old Schoolers” talk about what was going on and what he expects in the future “New School.” Both Korean and English subtitles are available in the video. [BK Park]

지난 90년대 말과 2000년대 초반 저는 ‘온라인 기자 학교’를 운영했습니다. 미래의 기자 후보생들이 그 학교를 졸업했고 언론사에서 직장을 잡은 후 ‘문화정수기’의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당시 저는 미국에 있었고 학생들은 한국에 있어 오직 온라인을 통해서만 교육이 이뤄졌습니다. 당시에는 흔치 않는 일이었습니다.

저는 학생들에게 기사 쓰는 법을 알려주면서 동시에 그들의 종교적 배경과 상관 없이 문화 정수기가 될 것을 강조했습니다. 온라인 기자학교를 졸업한 분들은 센세이셔널한 기사를 쓰기 보다는 사실을 바탕으로한 기사 쓰기를 선호했습니다.

이 경험을 통해 저는 미래의 언론 기자들을 훈련해야겠다는 신념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리스도인이 그저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게 내버려두는 것은 마치 사람들에게 자유를 빼앗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생각했습니다. 하고 싶은 대로 함부로 하는 게 자유가 아니라 건강한 사회에 살게 하는 것이 진정한 자유인데 우리는 마구잡이로 세상이 흘러가게 하면서 진정한 자유를 상실하도록 했습니다. 자유를 함부로 사용해 방종한 이들은 사람들을 알게 모르게 억압했고 그들만의 방식과 법칙으로 세상을 오도했습니다.

이전에 ‘온라인 기자훈련 학교’에서 함께 공부했던 분의 이야기를 한 번 들어보겠습니다. 동영상으로 촬영해서 보내주셨습니다. 한국어와 영어로 자막을 달았습니다. [박병기]

GNS and Journalists School (3) – Journey

With Son dae bum

In the mid-1990s, we opened a website to deliver the Good News online. The chosen and bridged tools were online media and American sports stories. The innovative communication tool and content attracted many young people, who lived in an information-, knowledge-, and network-focused age in Korea and the website I built became famous. As Internet culture continues to develop, young people gather on websites and share their opinion on various topics.

American sports was another excellent tool for Koreans to share their thoughts and feelings and became more popular among young generations. Online media and American sports were the trendsetters among the young generation that affected the whole country.

We operated an “Online Writers School.” Five graduates got their jobs in the media industry. Mr. Son Dae Bum is one of them. He became one of the most famous basketball writers in Korea. All graduates did not write or report sensational stories. It was a result of training ‘wannabe writers’ to be cultural purifiers.

Experts say that the new media will continually grow and expand its field, and it will strongly influence many Koreans lives. It is time for Korean Christians to start paying attention to this unprecedented growth of the media. Indeed, many began to understand the fact that Christians need to do something to the media that would satisfy the non-Christians or Christians wandering in their spiritual life.

For the training of Byung Kee Park, the founder of this organization, this ministry halted for about ten years. During the time, Park has been trained as a seminarian and pastor.

Now in the year of 2015, Korean Christians feel that churches need to support the kind of ministry we have been planning for an extended period.

Park also came to believe that it is time to establish the Hybrid (Cohort) Writers School. He has a firm belief that the fallen creature will be redeemed and recovered if we train ourselves to be obedient to God. Obviously, we have to be called first to belong to Him.

1990년대에 저희는 웹사이트 <인터뉴스>를 오픈해서 좋은 소식을 전하고자 했습니다. 당시 세상과의 소통을 위해 선택된 도구는 온라인 언론과 미국 스포츠였습니다. 혁신적인 대화 소통 툴과 컨텐트로 많은 젊은이들이 그 웹사이트를 방문했습니다. 당시 젊은이들은 정보, 지식, 네트워크에 집중된 세대였고 이에 부합한다는 평가를 받은 저희 웹사이트는 인기를 끌었습니다. 인터넷 문화가 계속 발전하면서 젊은이들은 웹사이트로 몰려들어 여러 주제로 자신들의 의견을 나눴습니다.

당시 박찬호, 박세리, 마이클 조던 열풍으로인해 미국 스포츠는 한국인들의 생각과 감정을 나눌 훌륭한 매개체가 됐고 점점 더 젊은이들 사이에 인기가 높아졌습니다. 온라인 언론과 미국 스포츠는 당시 한국문화의 트렌드를 결정하는 중요한 매개였고 이는 나라 전체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당시 저희는 ‘온라인 기자학교’를 개설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교육을 받았는데 그 중 약 다섯 명이 졸업을 했고 대부분 언론사에 입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 중 한 명은 손대범 편집장이었는데 그는 지금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농구 전문가 중 한 명이 되어 있고 많은 사람이 그를 ‘농구 학자’라고까지 부릅니다. 그 학교를 졸업한 분들은 센세이셔널리즘을 필두로 취재하거나 기사를 쓰지 않고 철저히 팩트를 바탕으로 좋은 기사를 쓰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저희는 그것이 그 ‘온라인 학교’의 교육에 기인한다고 해석합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뉴미디어는 계속 성장하고 확장할 것이고 한국인들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제 크리스천들은 역사상 유례 없는 언론의 성장에 관심을 둘 필요가 있습니다. 뉴미디어는 이제 기독교인이든 비기독교인이든 누구에게나 영향을 미칩니다.

굿 뉴스 스프레더의 제1 섬김이가 되기를 원하는 박병기 님은 이 교육 사역을 더욱 견고하게 하기 위해 10년 동안 그는 신학을 공부했고 목회자로서 활동했습니다. 박병기 목사는 이제는 온라인 학교가 아닌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합한 하이브리드 교육이 필요함을 느끼고 다시 학교를 세우고자 이 사역을 재가동하기 시작했다고 말합니다.

2015년 현재 많은 한국 기독교인들은 오랫동안 준비되어온 이 사역에 관심을 표명하고 있습니다. 박병기 목사는 이전 교육을 돌아보며 “우리는 비록 타락한 존재들이지만 하나님의 부르심에 순종하고 순종의 마음으로 훈련을 받으면 온전히 회복될 것을 믿는다”고 말합니다. 우리는 함께 회복을 꿈꾸기를 기도합니다.

GNS and Journalists School (2) – Story

ok

There is a wide gap between the Korean church and secular world. One of the most famous pastors in Korea, Rev. Ok Han Hum, who designed the best Christian discipleship program in Korea, once said that he did not train “cultural purifiers” and had not succeeded in this regard.

Korean churches need to develop a new discipleship training which makes Christ followers go into the world and transform secular places, especially in the media field. Designing programs that can equip and mobilize future writers, TV reporters, bloggers, entertainers, singers, athletes, bankers, and anyone who is influential with a Christian mindset will help transform the secular world.

Learning how to live as a Christian in the secular fields is a crucial issue in the twenty-first century. The topic is not optional anymore, but it is mandatory.

현재 한국 교회와 세상은 너무나 분리되어 있습니다. 한국에서 가장 잘 알려진 고 옥한흠 목사님은 많은 교회가 어답트해서 실시하는 제자훈련을 기도 가운데 고안해내고 확산시키신 분입니다. 그러나 그분은 언젠가 “나는 세상 속으로 들어가는 제자들을 훈련하지 못한 것 같다”며 20세기에 진행되었던 제자훈련의 한계에 대해 고백한 적이 있습니다. 물론 옥한흠 목사님의 제자훈련은 너무나 귀하고 한국 교회가 성장하는데 중요한 밑거름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의 제자훈련 정신을 우리는 계속 이어 받아야 합니다.

21세기에는 세상으로 나아가 빛과 소금이 되고 세상에서 변혁을 일으키는 제자를 세우는 훈련이 추가 되어야 함을 절실히 느낍니다. 굿 뉴스 스프레더는 세상의 여러 분야 중에서 언론 분야에 집중하기를 원합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미래의 기자, 리포터, 블로거, 연예인, 가수, 운동선수, 금융관계자 등을 훈련시키고 그들이 변혁의 리더가 되도록 돕기를 원합니다. 21세기에 크리스천이 세상 속에서 빛과 소금으로 사는 법을 배우는 것은 선택과목이 아니라 필수과목입니다.

 

GNS and Journalists School (1) – Mission

wooden_john_bk

Why does Good News Spreaders (GNS) exist?

This organization offers alternative education systems. And GNS also exists to provide future journalists with appropriate training and mentorship. There is a need for future Korean Christian writers to be well-equipped with reformed theology, writing, and practical skills. This is an obligation that compels this organization to exist.

I wish that this organization fulfills this obligation and hope that our (future) staffs and supporters would want to commit themselves to this noble ministry. One of our organizational values is a commitment of treating our own team, the people we serve, our partners, and our donors with Christ’s heart as we pursue our mission.

One of our mission statements is as follows: “We exist to accomplish our mission by providing the training for future journalists. We will do this by faith in our LORD, providing professional training, and respecting the involved.

굿 뉴스 스프레더스(GNS)의 존재 이유는 무엇일까요? 굿 뉴스 스프레더스(GNS)는 대안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존재합니다. 또한 GNS는 미래에 기자가 되기를 원하는 기자 후보생들에게 필요한 훈련과 멘토십을 제공하기 위해 존재합니다. 미래의 크리스천 기자들은 개혁신학, 글쓰기, 실질적인 기술로 무장되어 있을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는 바로 이것을 도울 것입니다. 이 귀한 사역을 위해 기자 후보생들과 그들을 돕는 분들이 헌신할 것을 기대하고 기도합니다. 굿 뉴스 스프레더가 소중히 여기는 가치는 동역자들, 우리가 섬기는 분들, 파트너, 후원자 등을 예수 그리스도의 마음으로 대하는 것입니다. 그들은 목적을 위한 수단이 아니라 그들 모두가 우리의 목적인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의 사명선언문 중의 하나는 다음과 같습니다. ‘우리는 미래의 기자들이 필요한 훈련을 제공하는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 존재합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으로 이 일을 할 것이며 프로를 훈련시킬 것이며 이 귀한 사역에 참여한 모든 이를 존중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