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New Logo

About New Logo

About New Logo

gns-logo.png

GNS is introducing a new logo today. The first GNS logo is created by Johann Gwimm. Gwimm explained about the logo as follows: “Good News spreaders who seize on the words of the Gospel lift their hands to the LORD and proclaim the Gospel, which is about Jesus’ death on Calvary and accomplishing the salvific work. Those who believe in Jesus Christ the Savior (the seed) will be saved through the works of the spreaders.” How beautiful are the feet of the good news spreaders! GNS says that the new design will be rolling out across all of its educational programs — in fact, it’s already on GNS homepage.

GNS는 2016년 2월28일 새 로고를 소개합니다. 첫 번째 GNS 로고는 김요한 디자이너의 작품입니다. 김요한 님은 이 로고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의 능력에 관한 복음의 말씀(성경)을 마음에 품고 세상으로 나아가는 복음 전파자들이 두 손 높인 외침을 통해 복음의 씨앗(예수 그리스도)이 세상으로 뻗어나아가는 상황을 그리는 형상입니다.” GNS측은 이 새 로고 디자인은 모든 교육 프로그램에서 사용될 것이며 이미 GNS 홈페이지(myGNS.org)에 적용되었다고 밝혔습니다.


Why does GNS exist?

Why does GNS exist?
Berkeley_gate

Photo by Byung Kee Park

The non-profit organization [501(c)(3) and 509 (a)(2)], Good News Spreaders, will exist to provide future generations with appropriate training and mentorship in an innovative environment. It is a major obligation that compels this organization to exist. One of the organizational values is a commitment of treating the team, the people served, partners, and donors with Christ’s heart as the involved pursue their mission. That is why the supporters should not be just Automated Teller Machine (ATM), but beneficiaries of the existence of Good News Spreaders. Not only are future generations the principal focuses, but also the supporters are the main end of the organization’s existence. The involved will be expected to learn together and devote their time together to this ministry. 

미연방정부로부터 비영리단체 [501(c)(3) and 509 (a)(2)] 자격을 수여 받은 ‘굿뉴스스프레더스(GNS)’는 차세대에 필요한 훈련과 멘토십을 혁신적인 환경에서 제공하기 위해 존재할 것입니다. GNS가 존재하는 주요 이유는 바로 차세대와 그 차세대를 돕는 서포터들을 훈련하는 일입니다. GNS의 핵심 가치 중 하나는 이 사역에 참가하는 스탭, 섬김을 받는 이들, 파트너, 재정후원자들을 서로 우대하며 관련된 모든 사람이 자신들의 소명을 찾고, 추구하고 나아갈 수 있도록 돕는데 헌신하게 될 것입니다. 따라서 서포터, 스탭, 파트너, 후원자들은 단순히 ATM의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니라 GNS의 존재함으로 여러 가지 혜택을 입는 최초의 수혜자가 될 것입니다. 물론 차세대가 우리의 주요 관심 대상이지만 차세대를 돕는 자들 역시 GNS 존재의 주요 대상이 된다는 의미입니다. 이 일에 관계된 모든 사람은 함께 배울 것이고 시간을 이 일에 함께 드릴 것입니다.  


About Alternative Education

26
About Alternative Education

placard_of_thanksgiving_img_3127

Good News Spreaders (GNS) has three goals: 1) Operating Alternative Schools in Korea, Asia, and Africa (from elementary school to high school students), 2) Operating Journalists’ School (college students and college graduates), 3) Educating mentors all around the world (young adults, middle age, and new middle age people). The first two missions will be starting in Korea, and the third mission in Korea, the United States, and globally online. Collectively all three educations can be called Alternative Education (A.E.).

1) A.E. #1, Alternative School (from elementary to high school students): Korean education has been heavily dependent on repetition and memorization. That is not a desirable model to follow. Their heavily standardized curriculum prohibits Korean students from being creative and practical. That is a death of true knowledge. Their high performance in international surveys of educational achievement is mainly due to private supplementary education. Korean congressman Jung Woo-Taek, chief of National Policy committee, wrote a column on Korean education as follows:

Korean education depends on memorization and repetition. Students can’t be creative because of the educational system which influences the social system negatively. The subjects like music, art, and physical education which should be based on creativity seems to be gone from the current Korean education system. The current Korean education system can’t help Korean students to be creative at all. Creative works from the students can’t be produced. It is, therefore, almost impossible to build a new global enterprise. We need a creative education. We need to help our children dream their dream. Two major language subjects like Korean and English and Math should not be only major subjects but we need to emphasize other subjects are important. We need an assessment system in which students can be evaluated in various subjects. Colleges need to have a better assessment function to accept students who are creative workers. (Jung, 2015, December 21)

Operating alternative schools is one of the best solutions to these problems. Alternative schools have the common characteristics. The alternative schools will be operated in a small community, which leads them to be in a family-type atmosphere. The members in the alternative schools have a shared comprehension. They are against competition, but are favorable to teamwork. The students and staff cherish a caring circumstance. They want to create their own learning system. They are also active in forming a healthy community. Parents, teachers, and students have shared visions. They want to adopt new ways of learning and teaching. There are more characteristics in the alternative education suggested by Japanese scholar Yoshiyuki Nagata. Nagata, a professor of University of the Sacred Heart in Japan, talks about the features of the alternative education. The alternative schools try to reform students, parents, staff, and school. The alternative schools want to adopt innovative methods of learning and teaching. Students, parents, and staff value voluntary participation in learning and activities. The students are autonomous and self-governing. Their curricula are relevant in their real life. The alternative schools are also selective when they have to select methods and direction and their selection are dependent on the needs of students. In addition, they shall be good at practicing what they will have learned in the class.

2) A.E. #2, Mentoring Program (young adults, middle age, and new middle age people): Good News Spreaders exists to provide future generations with appropriate training and mentorship in an innovative environment. For this mission, our primary job is to train future mentors. The trained mentors will help children and youth to develop skills and competencies for future career plans and give support and encouragement to seek a new challenge. By doing so, they will spread the Good News. This program is designed to teach effective mentoring skills. This program contains all of the resources to enroll, engage, and learn 21st-century models and competencies for biblically-based mentoring philosophy. The students in this program will be sensitive to the needs of children and youth. This program will help future mentors to see a big picture of future Korean Christianity and why focusing on future generations is so important now. Future mentors will learn how to share faith through the Reformed Doctrines, and they will practically learn the Cannons of Dort, one of major six Reformed Doctrines. The aims of the mentoring course will be to benefit both the mentor and the mentee.

3) A.E. #3, Journalists School and Theology of Work (college students and college graduates): There is a wide gap between the Korean church and secular world. One of the most famous pastors in Korea, Rev. Ok Han Hum, who designed the best Christian discipleship program in Korea, once said that he did not train “cultural purifiers” and had not succeeded in this regard. Korean churches need to develop a new discipleship training which makes Christ followers go into the world and transform secular places, especially in the media field. Designing programs that can equip and mobilize future writers, TV reporters, bloggers, entertainers, singers, athletes, bankers, and anyone who is influential with a Christian mindset will help transform the secular world. Learning how to live as a Christian in the secular fields is a crucial issue in the twenty-first century. The topic is not optional anymore, but it is mandatory.

‘굿뉴스스프레더스(GNS)’는 3가지 뚜렷한 목표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초중고생을 위한 대안학교를 한국, 아시아, 아프리카에 세우는 것이고, 두 번째는 미래에 저널리스트가 되고자하는 대학생, 대졸생을 위한 저널리스트 스쿨 (기자학교) 및 일의 신학 학교를 세우는 것이고 세 번째는 대안학교를 위한 멘토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입니다. 첫 두 가지 사역은 한국에서 시작될 것이고 세 번째 사역은 한국, 미국, 세계 전역에서 온라인으로 펼쳐지게 됩니다. 이 세 가지 사역을 통합해 ‘대안교육(AE)’라고 부릅니다.  

1) A.E. #1, 대안학교 (초중고생): 한국의 교육은 반복과 암기에 의존하는 교육입니다. 이는 추천할만한 교육 모델은 아닙니다. 이렇게 반복과 암기에 집중된 규격화된 커리큘럼은 한국 학생들이 창의적이고 실제적인 능력을 갖는데 방해가 됩니다. 이는 ‘참 지식’의 죽음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한국 학생들은 국제학력경시 대회 등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하는데 이는 주로 과외교육의 결과라고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국회정무위원회 위원장인 정우택 국회의원은 매일경제의 기고문에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스티브 잡스나 마크 저커버그같이 세계적인 우량기업을 세운 사람들의 자본은 바로 창의력과 상상력이었다. 하늘 높이 치솟은 굴뚝과 거대한 장치 산업은 더 이상 세계 경제의 주역이 아니다. 애플의 경쟁력은 스마트폰 부품을 만들어내는 제조업이 아니라 설계와 소프트웨어를 만들어내는 능력이다. 창조경제는 바로 이 점을 주목하고 있다.  창조경제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창조적인 인재가 필요하다. 그러나 한국의 교육 체제는 과연 창조적인 인재를 만들어내고 있는가? 대학 진학률이 OECD 최고 수준이지만 한국 사회는 창조적인 인재에 목말라하고 있다. 청년창업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감동케 하는 성공사례를 찾기는 힘들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칭찬하는 한국의 교육 체제는 실상은 주입과 암기에 의존하고 있으며, 학생들은 획일적이고 서열화한 대학 입학 구조에 매여 있다.

창의력의 근간이 되는 음악, 미술, 체육 같은 과목들은 한국 입시 제도에서 설 자리가 없다. 한국의 교육 체제는 획일적인 인재 발굴에 최적화해 있을 뿐이다. 이 같은 교육 체제로 각 분야의 개인들이 갖고 있는 다양한 창의성을 발굴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담대한 도전정신으로 20세에 세계적인 기업을 창업하는 일은 더욱 기대하기 힘들다. 교육 체제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이 필요하다. 성장의 한계에 직면한 한국과 중국 그리고 일본의 교육이 모두 획일적인 국가고시 체제라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

바로 창조교육이 답이다. 한국의 교육 체제는 창조적인 인재를 길러낼 수 있는 체제로 근본적인 전환을 해야만 한다. 어린 시절부터 수많은 꿈들이 각자의 길을 찾을 수 있게 해야 한다. 국·영·수만이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재능이 평가받을 수 있는 교육 제도를 형성해야 하며, 6-3-3-4년의 교육 제도에 대해서도 근본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 대학은 전문성에 기초해 특화돼야 하며, 획일화한 입시 구조에서 벗어나 다양한 방식으로 각 분야의 창조적 인재들을 발굴해야 한다.  정쟁에서 벗어나 경제위기 대응에 힘을 모아야 하며, 창조경제의 구현을 위해 창조교육으로 전환을 모색해야 할 때다. 창조교육이 결여된 창조경제는 없다.”  

GNS는 대안학교를 세우고 대안교육을 하는 것이 정 국회의원이 지적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최고의 해결방법 중 하나라는 판단 하에 세워졌습니다. 대안학교는 다음과 같은 특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대안학교는 작은규모의 공동체에서 운영됩니다. 따라서 가족과 같은 분위기에서 운영될 것입니다. 대안학교에 속한 사람들은 이해와 교육방향에 대해 모두 공감합니다. 그들은 경쟁을 최소화하고 팀워크를 강조합니다. 학생들과 스탭들은 서로를 돌봐주는 것을 소중히 여깁니다. 또한 그들은 학생들의 특성을 살려 자신들만의 교육 내용과 방식을 개발하길 원합니다. 그들은 또 건강한 공동체를 세우는데 열심을 낼 것입니다. 부모, 학생, 교사는 공통된 비전을 갖고 있습니다.

일본의 대학교수인 나가타 요시유키는 대안학교의 특성을 몇 가지 더 보탭니다: 대안학교는 학교 시스템을 개혁하길 원합니다. 대안학교는 혁신적인 교육방식을 적용하길 원합니다. 대안학교 학생들은 자발적이고 자치적입니다. 대안학교의 커리큘럼은 삶과 연관된 내용을 배우도록 꾸며져 있습니다. 대안학교는 학생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살피면서 원하는 교육내용과 방식을 선택할 것이고 학교에서 배운 내용을 실생활에서 적용하는 법을 나누고 가르치게 될 것입니다.

2) A.E. #2, 멘토링 프로그램 (청년, 중년, 신중년) 멘토링 프로그램(MP)을 통과한 멘토들은 대안교육을 돕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훈련된 멘토들은 어린이, 청소년들이 자신의 능력과 경쟁력을 더 개발하는데 온라인 상에서(카톡, 스카이프 등을 통해) 도움을 줄 것이고 그들을 격려하고 지원하고 새로운 도전을 찾아가도록 인도할 것입니다. 그렇게 하는 과정에 복음을 전하고 나누게 됩니다. 멘토링 프로그램에서는 효과적인 멘토링/코칭 기술을 가르쳐드립니다. 이 프로그램은 성경적인 멘토링 철학을 바탕으로 21세기에 맞는 각종 리소스를 나누고 공유하게 될 것입니다. 

3) A.E. #3, 미래의 기자를 위한 학교 일의 신학 학교 (대학생, 대졸생, 직장인): 굿 뉴스 스프레더는 여러 분야 중에서 언론 분야에 집중하기를 원합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미래의 기자, 리포터, 블로거, 연예인, 가수, 운동선수, 금융관계자 등을 훈련시키고 그들이 변혁의 리더가 되도록 돕기를 원합니다. 21세기에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 사는 법을 배우게 될 것입니다. 

[질문] MP를 통해 위 3가지를 조금씩 맛볼 수 있습니다. MP를 택하신 분이십니까? 위 3가지를 조금씩 맛 보시면서 어떤 생각이 드셨습니까? 나눠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