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ologetics Content (기독교 변증 개요)

기독교 변증 전문가 중 한 분인 안환균 목사님의 ‘당신에게 가장 좋은 소식 (생명의 말씀)’을 읽으며 변증에 대해 공부를 하게 됩니다. 안환균 목사님이 직접 강의를 맡게 되실 것입니다. 다음은 안환균 목사님에 대한 소개글입니다.

120117_28_2 (1)안환균 목사는 새로운 감각과 스타일의 이야기식 변증전도를 시도하고 있는 복음전도자요 설교자, 시인이며 기독교 변증가다. 그는 기독교 진리를 따듯하고 심도 있게 가슴으로 전달하는 데 관심이 많다. 전도 방법론에 연연하기보다 사람들이 일상에서 두루 경험하는 이야기들을 접촉점으로 삼아 흥미롭고도 설득력 있게 복음을 전한다.

홍익대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두란노의 ‘빛과소금’, ‘목회와 신학’ 기자, 규장 편집차장으로 일하다가 도미, 풀러신학교에서 신학(M.Div)을 공부했다. 미국 유학 중 남가주사랑의교회에서 큐티와 전도, 제자훈련 사역을 맡아 섬겼고, 미국 코스타(KOSTA)에서 수 년 동안 큐티와 기독교 변증에 대해 전하면서 젊은이들의 영적 부흥을 도왔다. 귀국 후에는 서울 사랑의교회에서 교구 목양과 제자훈련 사역을 감당했다.

지금은 “기독교, 왜 너희만 그리 배타적이냐?”고 공격하는 상대주의 포스트모던 시대에 교회 안팎으로 필요성이 더욱 커질 변증적 전도를 대중화시키려고 변증전도연구소를 설립, 소장으로 활동하며 이 분야에 전문성을 가지고 교회들을 돕고 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상담으로 기독교 진리에 의문을 가진 누구에게든 가까이 다가가고, 개교회와 해외선교지, 기업체와 캠퍼스 등 복음이 필요한 현장이면 어디든 달려가 ‘찾아가는 전도’를 실천한다.

동시에 각 계층별, 연령별 비신자들을 심리적, 사회문화적 맥락에서 깊이 연구하고, 그들에게 맞는 변증전도법과 전도설교를 개발하며, 다양한 기독교 변증 테마들을 책으로 엮어내는 작가로서도 섬긴다.

또한 변증식 복음전도 훈련에 관심 있는 성도들을 대상으로 변증전도 세미나, 말씀에 철저히 순종하는 그리스도인의 삶 자체가 가장 좋은 기독교 변증이라는 취지로 말씀묵상 세미나도 실시한다.

목양의 마음으로 복음 선포와 대화를 병행하며 변증전도를 균형 있게 풀어가는 그는 또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중시하는 ‘카페 전도’를 도입, 각 교회와 지역의 카페에서 변증전도 모임 ‘복음 이야기’를 열고 있다. 자유롭고 푸근한 분위기의 대화 가운데 기독교 진리에 대해 질문하고 대답하는 카페식 전도 모임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과 구원의 복음을 선명하게 전하고 있다.

<시문학> 지 추천으로 시단에 등단했고, 현재 풀러선교대학원에서 ‘변증전도 커뮤니케이션’을 테마로 박사학위(D.Min) 논문을 준비중이기도 하다. 저서로 이 책의 전작인 <변증의 달인>(생명의말씀사)과 <르뽀, 기독문화가 위태롭다>(규장)가 있다.

당신에게 가장 좋은 소식/안환균 지음/생명의 말씀사

“세상 사람들이 현재 한국교회를 볼 때 느끼는 문제는 세 가지입니다. 교리적으로 배타적이며 삶에서는 기득권적이고 진리를 전달받는 입장에서는 의외로 소통이 어렵다는 거지요. 지상교회의 연약함에서 비롯된 책임도 있지만 이런 특정 태도나 상황의 문제 때문에 기독교진리 고유의 절대성마저 함부로 폄하될 순 없다고 봅니다. 이번에 출간한 책은 창조주 하나님의 진리를 올바로 알려 오해받고 있는 기독교의 가치를 본래 있는 그대로 발견케 하는 데 목적이 있습니다.”

책의 저자인 안환균 목사는 기독 변증가다. 2005년 ‘변증의 달인’을 출간 하는 등 저술과 강연, 교회 사역을 통해 기독교 변증의 대중화를 꾀했다. 최근에는 서울 여의도에 변증전도연구소를 개소, 소장으로 활동 중이다. 사실 지금 시대야말로 기독교 변증이 필요한 때다. 그의 말마따나 지금은 “기독교, 왜 너희들만 그리 배타적이냐?”고 공격하는 상대주의 포스트모던 시대다. 그런 만큼 사람들을 ‘지·정·의’의 전인적 측면에서 차근히 설득시킬 변증적 전도의 필요성이 교회 안팎으로 점증하고 있다.

교회가 공격받는 어지러운 안티기독교 시대에 기독교 진리에 대해 오해나 의문을 가진 많은 사람들을 좀더 전문적인 변증전도 사역을 통해 돕고자 발 벗고 나선 안 목사는 의외로 변증을 위한 변증이나 사변적인 변증 자체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 기독교변증이 가진 좋은 자원들을 실제로 한 영혼을 전도하는 일에 활용하는 커뮤니케이션 사역을 중시한다.

미국 풀러신학교에서 신학(M.div)을 공부한 그는 현재 풀러선교대학원에서 ‘변증전도 커뮤니케이션’을 주제로 박사 학위 논문을 준비 중 이기도 하다. ‘당신에게 가장 좋은 소식’은 2005년부터 5년 여 동안 미주 중앙일보와 한국일보에 연재한 변증전도 칼럼들을 한데 모은 책. 처음부터 변증 전도용 책으로 완성할 그림을 염두에 두고 썼다. 기독교진리의 전모를 간결하고 명쾌한 문장으로 압축하여 잘 담아내고 있다.

책에는 약 1700자 분량의 칼럼 90개가 테마별로 묶여 기독교변증을 토대로 구원의 십자가 복음까지 선명하게 제시되어 있다. 독자는 눈길이 가는 제목부터 클릭해 읽어 가면 된다. 치밀한 논리와 따듯한 감성으로 짜여진 이 책에 대해 이어령 전 문화부장관은 “짧고 속도감 있는 디지털식 칼럼의 틀에 기독교 진리의 아날로그식 풀 스토리를 버무려 넣은 디지로그의 또 다른 버전”이라고 추천했다. 맞춤전도를 개발한 온누리교회의 이재훈 담임목사는 “쉽고 재미있고 위트 있으며 창의적인 글들”이라며 적극 추천했다.

최근 삼성그룹 창업주 고 이병철 회장이 1987년에 기독교진리에 대해 던진 24개 질문들이 언론에 공개되었다. 이 책에는 그 질문의 대답이 거의 빠짐없이 모두 실려 있다. 저자는 자신한다. “이 한 권의 책으로 안티기독교인들은 자신들의 반기독교 공격용 단골 메뉴들을 잃게 될 것이다. 목회자들이 먼저 읽고 체계적인 변증전도의 논리를 세우고, 교우들에게도 비신자 선물용으로 권해도 좋을 책이다.”

이 책은 철저히 기독교를 전혀 모르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쓰였다. 자칫 해묵어 보일 수 있는 기독교 진리의 테마들을 저자만의 신선한 감각과 스타일, 맛깔스런 입담으로 풀어놓았다. ‘내 속에 내가 너무도 많아’‘성경은 너무 튄다?’‘하나님, 거기 계셨군요’‘나는 예수님이 싫었다’‘하나님 만나기가 구만리?’ 등 각 장 제목처럼 종교적인 용어들을 최대한 절제했다. 대신 한국적 정서로 사람들이 일상에서 두루 경험하는 이야기들을 접촉점으로 삼고 있어 이런 접근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흥미롭고도 설득력 있게 복음을 전달한다.

“복음을 듣는 데 식상한 사람들이 의외로 많아요. 그러나 복음은 잘만 전하면 항상 새롭고 생명력이 넘칩니다. 성경이 정말 세상을 짓고 나를 만드신 신의 음성이 담긴 책이라면 얼마나 신기할까요? 그 신이 나 한 사람을 위해 죽었다는 게 정말 사실이라면 가슴 뜨거운 감격 없이 미지근하게 살아갈 수 있을까요? 그러나 지금은 성경이 너무도 흔해져 오히려 복음의 능력이 미약해진 듯합니다. 종교다원주의 시대에 예수님의 유일성을 전하려면 성경의 독특한 가치가 과학이나 문학뿐만 아니라 사실성에 기반을 둔 세계사적인 시각으로도 충분히 조명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그는 변증전도연구소를 통해 다양한 사역을 펼칠 계획이다. 방만한 사역 보다는 오직 한 영혼 한 영혼에게 문서로나 전도설교, 온라인 오프라인 상담을 통해 복음을 전하는 데 전념하고자 한다. 효과적인 전도에 필요하면 각 계층별, 연령별 비신자들을 심리적, 사회문화적 맥락에서 깊이 연구할 방침이다. 그들에게 맞는 변증전도법과 전도설교를 개발하며, 다양한 기독교 변증 테마들을 책으로 엮어내는 작가로서도 섬기고자 한다. 또한 변증식 복음전도 훈련을 위한 변증전도 세미나, 철저한 말씀 중심의 영성을 위한 말씀묵상 세미나도 실시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지역교회들을 변증전도로 돕고 섬기는 데 목적이 있다”고 말하는 그는 연구소의 모든 사역을 파트너십을 맺을 후원 교회들과 연계하여 진행해 나가려고 한다. 안 목사는 두란노의 ‘빛과소금’과 ‘목회와 신학’ 기자, 출판사 규장의 편집차장을 거쳐 미국 유학중 남가주사랑의교회 사역자로 일했다. 미국 코스타(KOSTA)에서 수년 동안 큐티와 기독교 변증에 대해 전하면서 젊은이들의 영적 부흥을 도왔다. 귀국 후에는 서울 사랑의교회에서 교구 목양과 제자훈련 사역을 맡아 섬겼다. ‘시문학’ 지 추천으로 등단한 시인이기도 하다. 변증전도연구소는 웹사이트(www.goodnewstoyou.org)와 전화(02-784-0559)를 통해 연결할 수 있다.

국민일보 이태형 선임기자 [email protected]

 

apologetics
Intro

저자 및 저서 소개
(Author)

Module 1

내 속에 내가 너무도 많아
(Too much of myself inside of me)

Module 2

성경은 너무 튄다?
(Does the Bible stand out too much?)

 Module 3

하나님, 거기 계셨군요!
(God, You are there!)

Module 4

나는 예수님이 싫었다!
(I hated Jesus!)

Module 5

그 청년, 시골 목수
(The Man, Rural Carpenter)

Module 6

회심, U턴 사인 안 놓치기
(Repent and do not miss U-turn sign)

Module 7

하나님 만나기가 구만리?
(The long and winding road to see God?)

Leave a Reply

avatar
  Subscribe  
Notify of